대전일보 로고
<
>

황교익 두고 이재명 캠프, 매파 vs 비둘기파 의견 분분

2021-08-18 기사
편집 2021-08-18 16:45:53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황교익씨 유튜브 TV에 출연했던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화면캡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두고 연일 거센 공격을 받자 대응 방안에 골몰하고 있다는 후문이다.특히 황씨의 내정에 대해선 캠프 내 의견도 분분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이 지사 측 관계자는 18일 황씨 내정 논란과 관련해 "이 지사의 입장대로 오는 30일 예정된 경기도의회 인사청문회까지 보자는 입장과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다"고 전했다.

이어 "어느 조직이나 매파(강경파)도, 비둘기파(온건파)도 있는 것"이라며 "이 지사가 여론은 물론 인사청문회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을 종합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되는 황씨의 논란과 관련 이 지사의 결정만 너무 기다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캠프 관계자는 이에 "캠프 차원에서 의견을 낼 수는 있지만, 황씨 인사는 전적으로 경기도의 일"이라며 "이 지사가 원칙을 말했으니, 원칙대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씨의 최근 발언이 격해지는 것을 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황씨는 전날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일본 총리나 해라"라고 밝힌 데 이어 이날에도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또 다른 열린캠프 관계자는 "본인이 억울하다고 생각해 강도가 연일 높아지는 것 같다"며 "격앙된 태도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캠프 분위기를 전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대선주자들은 황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에 대해 "보은 차원의 밀실인사"(정세균),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직을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김두관)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낙연 캠프 신경민 상임부위원장) 등이라고 비판하며 내정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