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野부동산 투기조사 결과 발표..역풍 대응 촉각

2021-08-22 기사
편집 2021-08-22 16:51:08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권익위, 野 10여명 투기 지목할듯...'與보다 강한 대처' 방침 재확인

첨부사진1지난달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김기현 원내대표(오른쪽)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의 '국민의힘 및 비교섭 정당, 부동산 전수조사' 발표를 하루 앞둔 22일 국민의힘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투기의혹의 규모에 따라 그동안 여권을 겨냥했던 비판 여론이 고스란히 부메랑처럼 돌아올 수 있다는 점에서다. 여권에 비해 재력가가 많다는 통상의 인식에 비춰보면 충격이 더 클 수 있다는 전망이다.

원내지도부는 권익위로부터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받은 현역 의원들과 개별 면담을 마쳤다. 권익위가 이 가운데 10여명을 부동산 투기 혐의자로 지목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지도부 판단으로 전해졌다.

내부적으로는 강한 수위의 징계 조치로 민주당의 '내로남불' 이미지와 차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SNS에서 "제가 공언했던 입장을 지키겠다"며 "그것을 기반으로 지도부 다른 구성원의 의견을 참고해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6월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 12명에 대해 '탈당 권유'라는 고강도 결정을 내렸지만, 실질적으로 조치가 진행된 인사는 없다. 비례대표 2명은 제명했지만, 의원직 유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구 의원 10명은 전원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권익위로부터 전수조사 결과를 전달받기 전 미리 처분 수위를 결정하고 공개, '엄정한 대처'를 부각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문제는 의석수다. 소속 의원이 104명이라 '징계 조치'에 따라 개헌저지선(101석)이 무너질 수도 있다는 게 딜레마다.

차기 대권 구도에 미칠 파장도 변수다.

당장 야권의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토지매입 과정에서 통장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는 장모 최모씨를 방어해야 하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23일 발표되는 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가 자칫 윤 전 총장으로 불똥이 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윤 전 총장 측은 "권익위 조사와 윤 전 총장을 연결 짓는 자체가 마타도어"라고 밝혔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