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인권 도정으로 더 행복한 충남 만든다

2021-08-26 기사
편집 2021-08-26 15:20:19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4기 충남 인권위원회 출범…분야별 전문가 20명 위원 위촉

첨부사진1충남도내 인권 가치 확산과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사항을 심의·자문하게 될 '제4기 충청남도 인권위원회'가 26일 구성을 마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내 인권 가치 확산과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사항을 심의·자문하게 될 '제4기 충청남도 인권위원회'가 26일 구성을 마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도는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제4기 인권위원회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4기 인권위원회는 △인권 정책 △아동·청소년 △노인 △장애인 △여성 △이주민 △노동 등 7개 분야 전문가 및 활동가 등 총 20명의 위원으로 구성했다.

주요 역할은 △인권 기본계획 수립 및 연도별 시행계획 심의·자문 △도민 인권에 영향을 미치는 제도·정책·관행 등에 대한 개선·권고 △인권영향평가에 관한 사항, 인권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사항 자문 등이다.

임기는 2023년 8월 25일까지 2년이며,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이날 첫 회의 주요 업무 및 현안 논의에서는 3기 위원회 활동을 살핀 뒤, 인권 관련 주요 업무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또 도민 인권선언 7주년을 기념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인권주간 문화행사에 대한 자문도 진행했다.

양승조 지사는 "농촌과 도시,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인과 청년,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충남의 주인으로서 차별 없이 인권과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아야 할 것"이라며 "220만 도민의 인권증진을 위해 인권위원회가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