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도민 인권 보호·증진은 도정 기본 책무"

2021-08-29 기사
편집 2021-08-29 16:10:21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제2기 비상임 인권보호관 위촉식 및 1차 회의 개최

첨부사진1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지난 27일 도청 상황실에서 제2기 충청남도 비상임 인권보호관 위촉식 및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사진>

양승조 지사와 인권보호관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행사는 인권보호관 구성 경과 및 소개, 위촉장 수여, 보고 및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제2기 비상임 인권보호관은 노동과 법률, 이주민 분야 전문가 3명을 새롭게 위촉하고, 1기 인권보호관 3명을 재위촉 해 총 6명으로 구성했다.

인권보호관 주요 역할은 도 인권센터로 접수된 인권침해 상담 조사 지원, 상임 인권보호관과 인권침해 여부 합의 결정 등이다.

임기는 이날부터 2023년 8월 26일까지 2년이며, 1회에 한해 연임 가능하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1기 인권보호관 활동 보고, 인권침해 상담조사 현황 보고 등을 가진 뒤, 기타 현안을 논의했다.

도 인권센터는 도 본청과 사업소, 출자출연기관, 사무위탁기관, 도의 지원을 받는 단체와 시설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와 차별행위에 대해 독립적으로 조사하여 권고하고 있다.

2016년 12월 개소 이후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 211건을 접수·상담하고, 이 중 63건을 조사해 13건에 대해 인권침해로 판단, 해당 기관에 시정을 권고했다.

또 각하 12건, 취하 5건, 종결 17건, 의견은 10건에 걸쳐 표명했으며, 6건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양 지사는 "도민의 자유와 평등을 보장하고 모두의 존엄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충남도정이 추구해야 할 기본 가치이자 책무"라며 "도민 인권 보호 및 구제를 위해 인권보호관이 앞장 서 달라"고 당부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