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광공업 생산·소비 모두 감소…코로나 여파

2021-08-31 기사
편집 2021-08-31 15:03:27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7월 광공업생산 10.7%·소매판매 2.0% 감소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며 대전지역의 광공업 생산과 소비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충청지방통계청이 펴낸 '7월 충청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대전지역 광공업생산지수는 94.4로 전월(105.7)대비 10.7%, 전년동월(103.0)대비 8.9% 각각 감소했다.

자동차(108.2%), 전기장비(43.2%), 기계장비(10.3%) 등에서는 증가했으나 의료정밀과학(-53.8%), 화학제품(-25.9%), 담배(-23.5%) 등이 전체적인 감소세를 견인했다.

지난 6월 5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 1달만에 다시 감소로 전환됐다.

출하가 전월대비 8.9% 감소하며 재고는 전월대비 0.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무·플라스틱(-30.6%), 의료정밀과학(-42.2%), 담배(-10.8%) 등의 품목에서 출하 감소가 관측됐다.

대전지역 소비는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난 달 대전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84.4로 전월보다 2.0% 하락했다.

대형마트 판매액이 8.9% 늘었지만 백화점 판매액이 11.2% 줄며 전체적인 감소세로 이어졌다.

인근 충청권에서는 생산과 소비 모두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세종의 7월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10.8% 늘며 출하도 4.2% 증가한 것으로 기록됐다.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11.9% 증가했다.

충남의 광공업생산은 전월대비 1.0%, 전년동월대비 5.6% 각각 늘었다. 대형마트 판매액이 전년 동기보다 18.0% 늘며 전체 대형소매점 판매가 14.6% 증가세를 나타냈다.

충북의 광공업생산은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16.9% 각각 올랐다.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9.8% 증가한 가운데 대형마트 판매액이 전년동월대비 8.0%를 기록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