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돌아온, 돌아와야 할 문화유산' 사진전 개막

2021-09-01 기사
편집 2021-09-01 16:31:09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는 10월 3일까지 도·4개 시군 순회…홀로그램 전시도 운영
천안 천흥사 동종 등 국외 소재 충남 반출 문화재·환수 문화재 소개

첨부사진1포스터=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지역 문화유산의 회복과 가치 발굴을 위한 시·군 순회 사진전을 추진한다.

도는 1일 도청 1층 로비에서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돌아온, 돌아와야 할 문화유산 사진전·홀로그램 전시'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전시는 도와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가 주최하고 문화유산회복재단, 충청남도국외소재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 서산 부석사 불상 봉안위원회가 주관한다.

전시 일정은 △1일-3일 충남도청 △6일-8일 천안시청 △9일-10일 서산문화회관 △25일-29일 공주 백제문화제 △30일-10월 3일 부여 정림사지박물관이다.

이번 사진전은 충남도국회소재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이 지난 2018년부터 국내외 반출된 문화재에 대해 조사·연구한 것을 바탕으로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영국 박물관, 미국 새클러박물관 등에 있는 국외 반출 충남 문화재 및 환수 문화재를 집중 조명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제강점기에 반출돼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서산 보원사지 고려 철불, 천안 천흥사 동종 등 앞으로 환수해야 할 문화유산의 사진과 함께 각 유산의 가치와 사연을 소개한다.

또 홀로그램을 통해 환수를 추진 중인 국외 소재 백제문화 유산에 대해서도 알린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외국에 반출됐던, 그리고 환수해야 할 우리 문화재의 얼굴들을 마주하니 기쁨과 슬픔이 교차한다"면서 "이번 전시가 역사와 문화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문화재 환수에 대한 도민의 관심과 책임감을 높이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6년 광역단체로서는 처음으로 국외 소재 문화재의 환수를 촉진하기 위해 '충남도 국외 소재 문화재 보호 및 환수 활동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국외 소재 문화재의 관리 및 환수 활동을 지원하는 환수기금을 조성·운영하고 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