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박상돈표 시내버스 혁신 시민편의 확산

2021-09-14 기사
편집 2021-09-14 13:38:30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심야버스 운행 시내버스 디자인 교체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 내년 초 예정

첨부사진1외부 디자인을 변경한 천안시 시내버스 모습.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박상돈 천안시장이 강하게 시동 건 시내버스 혁신책이 시민편의로 확산되고 있다.

시는 시내버스 문제 개선을 위해 지난 4월 조직을 개편하고 '시내버스혁신추진단'을 신설했다. 지난해부터 진행한 '스마트 대중교통 종합대책 수립' 연구 용역을 통해 혁신 과제들을 검토하고 있다. 일부 혁신 과제들은 실행에 옮겨졌다. 지난 6월 심야버스 운행을 개시해 시내버스 혁신의 개막을 알렸다. 시민 의견을 반영해 오후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운행하는 심야버스는 현재 하루평균 200여 명의 시민이 이용하며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하는 등 시민 호응도가 매우 높다.

시내버스 이미지 개선을 위해 20년 만에 시내버스 디자인도 확 바꿨다. 시민에게 시각적인 편안함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간선버스 성격의 중·대형버스는 '연두색', 지선버스 성격의 소형버스는 '초록색',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한 저상버스는 '주홍색' 계열로 도색했다. 변경된 새 디자인은 올해 말까지 모든 시내버스에 적용된다. 수도권을 오가는 시민 교통비 부담을 낮추는 '광역전철과 시내버스 간 환승체계'도 구축하고 있다. 시는 광역 전철과 시내버스 환승 시 전철 기본요금을 지원하는 '천안형 환승할인제'를 도입해 시민 편의성을 높이고 하루빨리 시민 숙원사업을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천안형 환승할인제는 별도의 카드 발급 없이 현재 이용 중인 교통카드를 사용해도 누구나 환승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현재 수도권 전철 운송기관과의 시스템 개발 협의가 마무리 단계로 내년 초 시내버스와 전철 간의 환승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시는 시내버스 노선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노선체계 개편'도 추진중이다. 보조금의 투명성과 시내버스 운영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시내버스 운영체계 개편'도 검토, 천안시에 적합한 운영모델을 개발해나가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시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시민들이 하루하루 달라지는 시내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더 편리하고 편안한 스마트 교통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