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천안시 안골식당 최종석 씨 전동근 씨 전통업소 명인 선정

2021-09-15 기사
편집 2021-09-15 13:44:49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정서와 지정패 교부 및 홍보 등 지원 예정

첨부사진1왼쪽부터 만두전골 전문점 안골식당 대표 이원호 씨, 제빵분야 명인 최종석 씨, 이용분야 명인 전동근 씨.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천안시 올해 전통업소로 안골식당(대표 이원호), 명인으로 제빵과 이용 분야의 최종석 씨와 전동근 씨가 각각 선정됐다.

천안시는 지난 14일 대한민국 명장 및 국가 품질명장 등으로 구성된 천안시 전통업소 및 전통명인 선정 심사위원회(천안시 숙련기술장려육성위원회)를 열어 전통업소 1개소와 전통명인 2명을 최종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전통업소로 선정한 신안동 소재 만두전골 전문점 안골식당(대표 이원호)은 어머니 김성자 씨가 운영하다 (주)호텔신라에서 요리사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이원호(40) 씨가 27년간 장인정신으로 2대에 걸쳐 오랜 전통을 계승해오고 있다. 제빵분야 명인으로 선정한 최종석 씨(46)는 1999년부터 제빵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제빵 분야에서 20여 년간 종사해 왔다. 그동안 갈고 닦은 제과제빵 기술을 혜전대학교와 백석문화대학교 등에서 강의를 통해 전수하고 있다. 특히 수작업 방식의 제빵을 개발해 빵의 도시 천안의 맛을 알리고 고품격화 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용분야 명인으로 선정한 전동근 씨(63)는 1981년부터 이용에 관심을 갖고 35년간 이용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3년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개인 작품 전시를 열기도 했다. 또 올해 이미용 트레이 및 이미용 용품 가열이 용이한 '이미용 트레이'를 개발해 특허를 내는 등 기술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시는 10월 열리는 월례모임에서 이번에 선정된 천안시 전통업소 및 전통명인에게 지정서와 지정패를 교부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전통을 보존하고 계승·발전시키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가치 있는 일"이라며 "이번 전통업소 및 전통명인 선정을 통해 자긍심을 갖고 관련 업종에 더욱 매진해 최고의 전문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