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여백] 프레임

2021-09-17 기사
편집 2021-09-17 07:07:1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울=백승목 기자
프레임은 덫이다. 한번 걸리면 좀처럼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다. 조기에 진화하지 못하면 당장은 거짓이 진실을 덮치는 순간도 맞딱뜨리기 일쑤다. 정해진 시간 안에 승부를 내야 하는 후보들이 어떻게든 프레임에 걸려들지 않기 위해 더 강도가 센 역프레임으로 맞서는 이유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윤석열 '고발 사주' 논란이 딱 그렇다. "사실관계부터 파악하겠다"던 국민의힘 지도부는 갑자기 고발 사주 의혹을 '국정원발(發) 정치 공작',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고 해임까지 촉구하는 등 돌변했다. 민주당이 프레임으로 끌고 가려한다는 판단에 따른 태세 전환으로 보인다. 그러자 민주당은 다시 '윤석열 후보 장모 사건 대응 문건'을 꺼내들며 '국기문란'으로 규정, 반격에 나섰다.벌써 2주간 파장 확산이 이어지면서 대선 정국에 미치는 영향에도 관심이 높아진다.프레임은 불확실성이 선거판을 요동치게 할 때 더 극성이다. 민주당 경선에서 4위를 한 정세균 후보가 전격 사퇴하면서 대선판세 자체에 변수가 더 커졌다. 이합집산에 따라 여도 야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추석이 끝난 뒤 열리는 차기 경선지인 호남은 전국 71만여 명의 민주당 대의원·권리당원 중 28.28%가 밀집한 최대 승부처다. 호남 출신의 이낙연 후보에게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며, 민주당 입장에선 고발 사주 의혹 논란을 확대해 국민의힘을 압도하려할 것이다.

민주당이 주장하는 이 사건 프레임은, 윤 전 총장이 손 전 정책관에게 지시해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야당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두 사람 사이에 전폭적인 신뢰가 있어야 성립된다는 논리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추 전 장관이 임명한 사람이라고 반박한다. 추 전 장관은 2020년 2월 단행된 인사에서 윤 전 총장이 김유철 수사정보담당관의 유임을 요청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손 전 정책관을 임명했다고 한다.

프레임은 덫이기에 매력적이다. 정해진 시간 속 경쟁 상황에서 판세를 급 반전시킬 수 있고, 앞서가는 선두주자를 레이스 밖으로 밀쳐버릴 수도 있는 수단이다. 그러나 프레임의 매력에 빠져 어느 순간 스스로 대권 야욕 프레임에 갇혔다면, 이 역시 빠져나오기란 쉽지 않다. 스스로의 덫이다. 백승목 서울지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