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윤석열 “나는 충청의 아들"...충청에서 승리의 100일 대장정

2021-11-29 기사
편집 2021-11-29 10:47:01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자신은 '충청의 아들'이라며 "중원인 충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승리의 100일 대장정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29일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면서 "대통령 선거 D-100일인 오늘, 저는 첫 일정으로 충청에 2박3일 일정을 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보고, 충청권의 경제 비전과 지역 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오후에는 대전 유성구 대덕연구단지를 찾아 대안 없는 탈원전 반대 원칙과 더불어 국민적 합의에 기반한 탄소 중립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다.

또 대전의 한 카페에서 청년들과 함께 'With 석열이형'이라는 이름으로 토크콘서트도 진행한다.

다음날인 30일에는 충북 청주, 다음 달 1일에는 충남 천안·아산을 찾을 예정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