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사퇴 시사한 조동연…與 주말에 직접 만나 결정

2021-12-03 기사
편집 2021-12-03 13:03:16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5일 송영길 대표와 만날 예정

첨부사진1조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 '영입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사생활 논란 속에 3일 사의를 표했으나, 사퇴 여부 결정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조 위원장은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이라며 "송영길 대표와 얘기하고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 위원장과 송 대표는 일요일(5일)쯤에 만날 예정"이라며 "어떤 방향으로 결론이 날지는 아직 모른다"고 했다. 그는 사퇴 발표 일자에 대해서도 "주말(4~5일)에 날 수도 있고, 그 다음날(6일)에 날 수도 있다"고 했다.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영입 1호' 인사로 발탁됐지만, 임명 즉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조 위원장은 2014년 전남편이 제기한 '친생자관계부존재확인 소송'에서 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이 전남편과의 혼인 기간에 낳은 자녀가 전남편의 친자가 아니라는 뜻이다. 그는 전날 SNS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조 위원장 관련 입장 발표에서"저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며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에 대한 공격을 멈췄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며 "일단 이번 주말 직접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