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1 18:13

[다한증] 땀 조절 자율신경계 과민 반응

2017-08-06기사 편집 2017-08-06 15:26:06

대전일보 >라이프 > H+ > 전문의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문의칼럼] 수술·신경차단 보톡스 주사 효과

첨부사진1
연일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고 있어 땀과의 전쟁을 치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한 여름이 되면 우리 몸은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비 오듯 쏟아진다. 누구나 주체할 수 없는 땀 때문에 힘들었던 경험을 했을 것이다.

다한증이란 말 그대로 땀이 많이 나는 증상이다. 신체의 보호기능과 보존기능을 가지고 있는 땀이 필요한 양 이상으로 과다하게 흘리는 비정상적인 상태를 다한증이라 한다. 특히 땀이 신체의 어느 일부분에 많이 나게 되는데 그 부위가 얼굴, 손, 겨드랑이, 발 등 이며 각각 얼굴 다한증, 손 다한증, 겨드랑이 다한증, 발 다한증으로 나뉘게 된다.

원인으로 분류하면 '일차성 다한증'과 '이차성 다한증'으로 나눈다. 이차성 다한증은 갑상성 기능 항진증, 당뇨병, 사고에 의한 신경계의 손상, 비만 등 선행원인이 있는 경우인데 원인적 질환을 치료함으로 땀의 양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다한증을 고민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일차성 다한증으로 뚜렷한 선행 원인이 없다. 다만 앞서 말한 땀을 조절하는 자율신경계인 교감신경의 항진으로 인한 과민반응으로 나타나게 된다. 바이러스나 세균이 자율신경계를 망가뜨리는 것이라면 세균을 죽이는 항생제를 쓰면 되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렇지는 않다. 일차성 다한증은 어디까지나 우리 몸의 조절기능의 항진 소견이다. 따라서 다한증의 원인을 한가지로 밝혀낼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원인이 작용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일차성 다한증은 정신적 스트레스나 긴장, 흥분 등의 심리적 상태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게 되는데 기온이 올라가고 활동량이 많아지면 땀을 더 흘리긴 하지만 잠을 자거나 마음이 안정된 상태에서는 땀을 덜 흘리게 된다.

다한증은 교감신경계의 해부학적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보다 교감신경의 기능이 항진됐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땀이 많이 난다고 해도 이차성 다한증이 아니면 크게 염려할 일도 아니고, 굳이 치료를 요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신체의 어느 한 부위에서 땀이 많이 나 생활에 지장을 초래한다면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얼굴이나 손에 땀이 많이 나면 많은 사람들 앞에서 연설을 하거나 중요한 사람을 만나는 일, 악수, 손을 이용한 작업에 제한을 받게 되고, 겨드랑이에 땀이 많으면 블라우스나 와이셔츠가 땀으로 얼룩져 보기 흉하게 되는 등 자신감 결여, 대인 기피증 등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경우 내시경을 이용해 흉부 교감신경을 절제하거나 차단하는 수술로 그 불편함을 해결할 수 있다.

이외에도 비 수술적 치료법으로 신경차단제인 보톡스를 다한증 부위에 주사하는 치료법이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가 아니므로 효과가 떨어지면 6개월에서 1년 간격으로 다시 주사를 맞아야 한다. 약물치료는 수술을 하지 않는 대신 반복적이고 번거로운 불편함과 전신 혹은 국소적 약물 부작용을 감수해야 한다. 김영진 건양대병원 흉부외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