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신협, 포털사이트 지역신문 노출 공동 대응키로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8:31:1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지방신문협회 제53차 정기총회가 13일 오후 경남신문 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김화양 경인일보 사장,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 오영수 제주신보 사장, 최광주 경남신문 회장. 사진=경남신문 전강용 기자
한국지방신문협회(회장 안병길 부산일보)는 포털사이트의 지역신문 차별, 배제 문제 개선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 '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등의 광고 시행에 관한 법률(정부광고법)' 제정 시행과 지역신문발전기금 정부예산안 삭감에도 한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대전일보를 비롯한 전국 주요 9개 지방신문사 발행인으로 구성된 한신협은 13일 오후 경남신문사 4층 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정기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5개 신문사 대표들은 지방자치와 분권, 균형발전의 실현을 위해 지역언론의 뉴스가 지역민과 포털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회원사들은 이를 위해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디지털 시대 지역신문의 역할 토론회' 후속 조치로 여야 대표를 방문, 중점 우선처리 법안으로 통과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이날 총회에서 내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정부 예산안이 올해보다 5억 7100만원 감소한 71억 5000만원으로 책정돼 실효성을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회원사들은 언론사는 공공재이고 지역신문발전기금은 풀뿌리 민주주의를 정착시키기 위한 민주주의 기금으로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을 상시법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