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와대, "광주형 일자리, 협상주체 노력 지켜보고 있다"

2018-12-06기사 편집 2018-12-06 16:46:57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와대는 6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게 된 것에 대해 노사 협상 주체간 해결 노력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가 노사 양측을 설득하는 데 나설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통해 완성차 공장을 설립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그동안 협상을 거쳐 이견을 좁혔고, 이날 투자 협약식을 통해 타결을 선언하는 방안이 검토됐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또한 유력시됐다. 하지만 전날 노동계가 '임금·단체협약 유예'조항에 반발하자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이 조항을 삭제한 수정안을 내놓았고, 이번에는 현대자동차 측에서 수정안을 거부하면서 또 다시 공전하고 있는 상황이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