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의당 대전시당, 대전시교육청 국·공립유치원확대 의지가 있기는 한가

2018-12-06기사 편집 2018-12-06 16:47:10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당 대전시당은 6일 대전시교육청의 국·공립 유치원 확대 의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시당은 논평을 통해 "내년 국·공립 유치원 1080학급 신·증설 및 서비스 개선안이 발표됐는데 대전은 불과 27학급이 늘어나는 것으로 계획됐다"며 "전체 1080학급 중 경기 240학급, 서울 150학급, 경남 68학급, 경북 59학급 등이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보다 증설계획이 적은 곳은 세종, 제주, 전남 단 세 곳뿐이지만 이들 지역은 국·공립 취원율이 세종 96.2%, 제주 49.2%, 전남 52.2%로 대전 18.8%보다 월등하게 높다"며 "사실상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계획 꼴찌가 대전"이라고 비판했다.

시당은 또 "정부 정책목표는 물론 전국평균(25.2%)에도 못 미치는 국·공립 취원율에 갈 길이 멀기만 한 대전시인데 대전교육청은 너무도 태평한 모양"이라며 "유아 교육에 대한 의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언제까지 부모들이 처음학교로 추첨결과에 따라 희비가 갈리고 분통을 터뜨리며 사립유치원을 찾아야만 하는가"라고 성토했다.

끝으로 "대전 교육청은 언제까지 지역 학부모들이 다른 지역을 부러워하며 대전을 떠나는 모습을 지켜만 볼 것인가"라며 "제일 잘하기는 기대하지도 않으니 제발 중간만이라도 가자"고 꼬집었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