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혁신도시 지정 가시권, 집중력 발휘를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8:13:1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최대 현안인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관철하기 위해 충남도와 지역 정치권이 공동 전선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속도감이 다소 더딘 감이 있긴 해도 초지일관 밀고 나가다 보면 어느 순간 실타래가 풀릴 것인 만큼 집중력 유지가 요구된다. 말마따나 내포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다. 기회가 왔다고 여겨질 때 결판을 낸다는 각오로 서슴없이 달려들 일이다.

우선 내포 혁신도시 지정 이슈를 오는 18일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제주 총회 의제로 채택되게 하려는 충남도의 노력과 협상력이 돋보이는 듯하다.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해 충남과 대전을 제외한 타지역은 기득권 그룹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을 상대로 이번 총회에서 충남·대전의 상대적 불이익과 역(逆)균형발전 현실을 주지시키고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는 것은 매우 전략적 접근이고 아울러 그에 따른 후광효과가 발생한다고 봐도 무방하다 할 것이다. 전국 17개 시·도 수장들이 우군이 돼 주면 정부 당국은 물론이고 국회 소관 상임위에서도 사안의 위중함을 각성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주마가편이라고 달리는 말에도 때로는 이처럼 채찍을 가해야 한다. 여기에 지역 정치인들까지 팔을 걷어붙이고 있는 모습인데 매우 고무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당 홍문표 의원의 경우 내포 혁신도시 지정 문제를 꾸준히 챙기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자신의 지역구내 사안이기도 하지만 어쨌든 책임감 있게 정부를 상대로 여론전과 논리전을 전개하는 등 무게중심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혁신도시 특별법 개정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는 민주당 강훈식 의원의 역할도 과소평가할 수 없는 부분이다.

내포혁신도시 지정은 올해 충남도의 제1 정책과제에 다름 아니다. 이제는 유종의 미를 거둘 차례다. 너무 시간을 끌면 도민들 피로감이 누적될 수 있음을 직시해 빠른 결말이 도출되도록 '집중과 선택' 전략의 고삐를 죄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