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금 충청권 신청 저조

2019-02-11기사 편집 2019-02-11 17:50: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식품부 청년창업농 영농정착 2891명 몰린 가운데 충청권 4개 시도 516명 지원 그쳐

충청권 지역의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올해 신청이 516명에 그치며 타 지역에 비해 신청률이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과 세종은 각각 12명, 20명 지원한 것에 그쳤고, 충청권역 4개 시도를 모두를 합쳐도 경북 1곳의 신청자보다 적어 영농정착지원금 지원 불균형마저 발생할 우려가 제기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올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마감한 결과 1600명 지원에 2981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신청 현황으로는 대전 12명, 세종 20명, 충남 281명, 충북 203명으로 집계돼 충청권에서는 총 516명이 지원하는 데 그쳤다.

반면 경북지역은 552명이 몰리며 영농정착지원금을 받으려는 이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어 전북 447명, 전남 442명, 경남 340명, 경기 318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충청권 지역과 영·호남지역의 지원자를 비교할 경우 도별로 1.5-2배 이상 격차가 벌어진 셈.

더욱이 대전과 세종은 영농기반이 미흡해 신청이 저조한 점을 고려해도, 충남과 충북지역은 농업이 지역의 주요 기반산업임에도 신청이 저조해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였다.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청년농업인에게 창업 초기 생활안정을 위해 월 최대 100만 원을 3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접수는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농림사업정보시스템을 통해 이뤄졌다.

신청자는 이달 중 시·군단위 서면평가를 진행한 후 사업대상자의 1.5배수를 선발하고 내달 중 시·도단위 면접을 거쳐 오는 4월 최종 선발한다.

서면평가와 면접은 신청인의 영농의지와 목표, 영농계획의 구체성과 실현가능성을 평가하며, 평가위원은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해 외부에서 구성한다.

최종 선발된 청년창업농 1600명은 월 최대 100만 원의 영농정착지원금과 함께 창업자금, 농지, 기술교육 등을 연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 신청자 중 농촌에 부모 영농기반이 있는 청년이 2057명으로 대다수인 69%를 기록했으며, 비농업계 졸업생은 2241명 농업계 졸업생은 740명으로 집계됐다.

부부공동 창업자는 476명, 농업법인 공동창업자는 59명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최종 선발자를 대상으로 오는 4월 지원기관 합동으로 권역별 지원금 사용범위, 의무사항에 대해 사전 교육을 벌일 예정"이라며 "선발자 개인이 필요로 하는 연계사업을 최종 확정해 청년 창업농이 농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