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제 213차 대전경제포럼 조찬세미나' 개최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6:23:4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상공회의소가 14일 유성호텔에서 '제 213차 대전경제포럼 조찬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이경전 경희대 교수의 특강을 듣고 있다. 사진 =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대전상공회의소는 14일 오전 7시 유성호텔에서 '제213차 대전경제포럼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정성욱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나라는 현재 출산율 저하, 청년실업, 급격한 노령화 등 구조적인 문제들에 직면했다"며 "하지만 대부분의 문제는 원인과 해법이 있듯이, 논쟁을 넘어 시장에서 자발적 성장이 나오도록 규제와 제도와 같은 플랫폼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초청,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의 비즈니스모델 변화와 기업전략'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펼쳤다.

이 교수는 "AI(Artificial Intelligence)는 마법처럼 모든 기업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기술이 아니며, 자율주행차 사고로 인명피해가 날 수 있듯이 AI에도 실수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AI를 인간처럼 사고하는 '휴머노이드 로봇'이나 '초지능'으로 이해하는 것을 경계했다. 이와 함께 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한 전략으로 제품에 AI기반의 새로운 기능을 부여하거나 AI에 의해 확장된 신시장 창출, AI를 사용한 새로운 운영방식(품질·디자인·유통채널·제조공정 등) 도입 등을 제시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