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학교 유휴부지에 첨단산업단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한다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16:47: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토부. 교육부, 중기부 공동 추진 "올해 2-3곳 선정… 1곳당 일자리 1300개 창출 기대"

첨부사진1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대학교 유휴 부지를 활용해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이 추진된다. 연내 2-3개소를 우선 선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15일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캠퍼스 혁신 파크 조성 방안'을 확정했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대학 캠퍼스 부지에 기업 입주시설, 창업 지원 시설, 주거·문화 시설 등을 복합 개발하는 것이다. 입주 기업은 정부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지원 받는다.

선도 사업 후보지는 6월 공모에 들어가 전문가 평가를 거쳐 8월 최종 선정한다. 본격적인 사업확대는 2020년부터 추진된다.

대학기본역량 진단결과에 따른 재정지원대학은 신청을 제한하는 등 사업지 선정은 엄격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캠퍼스 혁신파크에는 대학 혁신 역량과 연계가 가능한 첨단 업종을 유치하고, 부처 간 사업 추진 협의체와 사업지 관리 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대학 여건에 따라 용적률·건폐율 상향과 산단 내 기반시설 지원을 추진한다.

캠퍼스 혁신파크 내 창업기업과 성장기업(창업보육센터 졸업기업)이 마음껏 기업 활동할 수 있는 업무공간을 마련한다. 기업 공간 확충을 위해 공공기관이나 민간이 대학 내 산업시설을 설치가 가능하도록 정부는 산업입지법을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캠퍼스 혁신 파크 입주 기업은 임대료 인상률 제한, 임대 기간 자동갱신 협약 등 혜택도 받는다. 또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 소프트웨어 등 연구시설과 컨설팅, 마케팅 등 서비스도 활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계획 신청 시 대학과 지자체, 사업시행자 등이 함께 '산학연 협력 사업추진 협약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캠퍼스 혁신파크를 혁신성장의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한 정부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도입된다.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해당기업 채용과 연계를 추진하고,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 사업 및 6000억 원 규모의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한다.

정부는 청년들이 즐기는 일터·삶터·배움터로 구축을 위해 문화 및 복지시설을 복합적으로 설치할 방침이다.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 차량 공유 플랫폼 주차장, 산학연 협력주택 공급을 추진한다. 입주 기업이 주변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을 종사자 숙소로 제공할 경우 임차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 파크가 조성되면, 청년층이 선호하는 IT·BT·CT 등 첨단산업의 일자리가 1개소 당 13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