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을지대병원 "쯔쯔가무시 심장질환 발생·사망률 높여"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0:20:41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강기운 을지대병원 심장내과 교수.

가을철 대표 감염성 질환인 쯔쯔가무시가 심장질환의 발생률과 사망률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을지대학교병원 심장내과 강기운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장석용 교수팀은 1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토대로 지난 2006-2016년 쯔쯔가무시로 진단받은 환자 23만 3473명에 대해 감염 이후 심장질환 발생 여부 및 관련 사망률을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 중 2402명(1.03%)에서 쯔쯔가무시 발병 이후 기존에 없던 심방세동(정상범위를 벗어나 불안정하게 뛰는 심장 박동)이 새롭게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여성은 1362명, 남성은 1040명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았다. 또 심방세동이 새로 나타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급성 심부전과 허혈성 심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각각 4.1배, 1.9배 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급성심부전과 허혈성 심질환이 나타난 환자들은 감염 이후 3개월 이내 사망할 가능성이 각각 2.4배, 13.7배 증가했다.

두 교수는 연구를 통해 중증 쯔쯔가무시에 감염되면 부정맥질환인 심방세동이 나타날 수 있고 이 경우 급성심부전이나 허혈성 심질환 같은 심장 합병증이 동반 발생될 위험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심장학의 SCI 국제학술지 'Clinical Cardiology'에 게재됐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장석용 을지대병원 예방의학교실 교수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