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사고, 외고 등 2025년 일괄 일반고 전환…교육계 '교육 다양성 포기' 반발

2019-10-27기사 편집 2019-10-27 18:04:53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국의 자립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가 이르면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과 함께 일반고로 전환될 전망이다. 대입제도 개선과 함께 정부가 내놓은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이지만 교육계는 자사고 등 폐지를 전면 재고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27일 지역 교육계에 따르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5일 교육개혁관계장관회의 이후 오는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괄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학생의 학교선택권 확대 등을 위해 자사고가 도입됐지만 그동안 설립 취지와 달리 입시 위주 교육으로 치우쳤기 때문이라는 취지에서다.

유 부총리는 "고교 서열화로 사교육이 심화되고, 부모 소득에 따른 고교 진학 기회의 불평등이 발생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우수한 인재를 먼저 선별하고, 학생을 구분 짓는 교육으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대입제도 개선에 대한 부분도 함께 언급됐다. 특정 고교유형에 유리하고, 사교육을 과도하게 유발한다고 지적되는 대학의 입학전형은 적극적으로 축소 폐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교육계는 이러한 정부 방침에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같은 날 "정시·수시의 지나친 불균형 문제 해소를 위해 일정 부분 정시 확대가 필요하다는 데에는 공감한다"며 "하지만 자사고 등의 일반고 일괄 전환을 전면 재고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자사고 등의 일괄 일반고 전환은 교육의 다양성을 포기하는 것이며, 이들 학교가 없어진다고 해서 입시경쟁 및 고교서열화가 없어질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특히 교총은 "정시 확대를 주문하며 고교학점제를 무력화시키는 상황에서 2025년 고교학점제 도입을 전제로 자사고·외고·국제고 폐지를 검토하는 것도 모순이며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 지역 일선학교 교사는 "입시제도 등 각종 교육정책 수립과정에서 정작 학교 현장의 목소리는 빠져있다"며 "문제를 살피고 개선해 나가기 위해서는 교육학자나 정치인들보다 현장의 목소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