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충남대병원 내년 개원 막바지 공사 한창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17:07:08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내년 6월 문을 여는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조감도.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이 내년 6월 개원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7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공정률은 86.19%로 골조와 외장 공사가 마무리됐다. 현재 실내 인테리어와 마감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세종시 도담동 일원에 지상 11층, 지하 3층, 500병상 규모로 지어지고 있다. 총 공사비는 2420억 원으로 2020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상급종합병원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본원(충남대병원)과 동일한 기준으로 의료진을 선발하고 있다.

중증환자(암, 심뇌혈관 질환 등) 및 응급환자 진료, 10개 특성화센터, 31개 진료과를 갖출 예정이다. 응급의료센터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기준에 부합하는 시설과 장비가 배치된다.

늘어날 세종시 의료수요에 대비해 현 사업부지 내 유휴지에 병동을 증축, 추가 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세종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진단과 진료에 머물지 않고 세종시민의 건강한 생활을 위해 지역밀착형 병원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