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철원·파주 민통선내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17:07:4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22건으로 늘어

첨부사진1아프리카돼지열병 야생멧돼지 검출 현황. 자료=농식품부 제공

강원 철원과 경기 파주 민간인 출입통제구역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번 검출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 수는 22마리로 늘었다.

7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6일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혈액을 채취해 분설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철원 폐사체는 이날 오전 8시30분쯤 군부대가 멧돼지 사체 특별수색을 하던 중 발견하고 신고했다.

파주 폐사체는 같은 날 오전 9시쯤 농민이 발견해 신고가 이뤄졌다.

강원 철원에서는 8번째, 파주에서는 6번째 사례다.

철원에서 발견된 멧돼지는 15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감염사례와 20m 떨어진 곳으로 나타났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군부대와 협력해 검출 지역 내 폐사체 수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