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쇄신책 연일 봇물…실행까지는 난제 수두룩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6:11:0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당의 쇄신방안이 연일 봇물 터지듯 넘쳐나고 있다. 지난 5일 친박계 재선인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이 제기한 중진 용퇴론과 보수통합론을 신호탄으로 초선에서부터 중진 의원, 원외 당협위원장들에 이르기까지 각종 쇄신책을 내놓으며 당의 체질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배경에는 우선 내년 총선을 앞둔 절박감이 가장 크게 작용한 듯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치러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당한 한국당은 내년 총선에서까지 패할 경우 보수정치권의 존립이 위태로울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혹독한 당의 쇄신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김태흠 의원의 '영남권·서울 강남3구 3선 이상 중진 용퇴 및 험지 출마론'은 다음 날 대전 출신 유민봉 의원의 불출마 선언 등으로 이어졌고, 당내 초선 의원들의 지지표명을 이끌어 냈다. 또한 보수통합도 촉발시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물밑접촉도 이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재선의원들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재선의원 조찬간담회를 갖고 보수통합과 당내 인적 쇄신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을 적극 지지한다, 진정성을 갖고 국민 대통합을 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지도부에 공천 관련 위임 각서를 제출하자는 이야기도 나왔다"고 밝혔다.

박경귀(충남 아산을) 당협위원장 등 충청·수도권 원외 당협위원장 10명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정치를 위한 혁신과 대통합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도 쇄신론은 화두가 되고 있다.

6선의 김무성은 이날 "우리 당과 우파 정치 세력이 이렇게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급에 있었던 사람은 이번 선거에서 쉬어야 한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거 우파 정권이 잘못한 데 대해 억울하지만 책임 선상에 있었던 중진 의원들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은 자기를 죽여서 나라를 살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변혁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양쪽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공천제도를 만들면 가능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 같은 쇄신론을 당론으로 다듬고 실행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진통이 필요해 보인다. 당장 중진 용퇴론에 대한 반론은 물론 합리적 기준과 대상을 어떻게 설정할 것인지를 놓고 이견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또한 보수통합 역시 탄핵에 대한 당내 찬반 논쟁이 여전한데다 주도권 등을 놓고 변혁 측과 협상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어서 여건이 무르익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