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도시정비사업물량 전국4위…정비사업물량 절반 차지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8:08:2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동산 114 조사, 올 1-10월 도시정비사업 물량 28%…11·12월 감안하면 경신할 듯

첨부사진12019년 전국 지역별 정비사업 공급물량 비중. 자료 = 부동산 114 제공

올해 재개발·재건축 사업으로 추진되는 공동주택 물량이 200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물량은 3분의 2를 넘었고 대전은 2가구 중 1가구로 절반을 차지했다.

12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1-10월 중 전국 분양물량 중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나타났다. 이는 2000년 당시 30%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며, 이달과 내달 예정물량을 고려하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비사업이 증가한 이유로는 서울을 비롯한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구도심 재정비사업이 꼽혔다. 서울은 분양물량의 76%가 정비사업에 해당돼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부산 68%, 광주 56%, 대전 50% 등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공공택지 위주로 주택이 공급되는 세종시, 제주, 전남은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전무했다.

대전은 2가구 중 1가구가 정비사업 물량이었다. 올해 분양한 동구 신흥SK뷰, 더샵리슈빌, e편한세상 포레나의 경우 모두 도시정비사업에 해당된다. 대전 다음으로 높은 지역인 경기(27%)와도 23%포인트가 차이났다.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공급되는 공동주택 단지는 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교육환경, 교통, 업무, 상업시설 등 생활 기반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다는 게 장점이다. 노후주택에 거주하면서 새 공동주택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장기간 누적된 곳들로 구도심 위주 분양 단지 청약경쟁률이 높은 편이다. 단점으로는 주택 공급량이 택지규모 대비 적다는 점이다. 신도심 택지지구는 전체 가구수가 모두 일반공급이지만, 도시정비구역은 전체 가구 일부만 일반분양되기 때문이다. 한정된 권역에서 이뤄지는 주택공급이 정비사업에 의존할 경우 주택수요자들은 선택지가 좁아져 신규 주택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는 문제도 생겨난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전은 신규 택지 물량 외에도 원도심 중심으로 각종 도시정비사업이 추진 중이며, 부동산 훈풍에 힘입어 사업 또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물량 외에도 내년 도한 각종 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으로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