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식품부, 대한민국식품명인 3명 지정

2019-12-04기사 편집 2019-12-04 16:49:51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장류, 식초류, 엿류 부문 신규 지정

첨부사진1조종현 순창고추장 식품명인
첨부사진2김순옥 조이당 조청 식품명인

첨부사진3임경만 보리식초 식품명인

농림축산식품부는 대한민국식품명인 3명을 신규 지정했다.

대한민국식품명인은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제조기법을 복원하고 계승·발전 시키기 위한 것으로 식품 제조·가공·조리 등 분야에 77명이 지정돼 있다.

이번 지정은 전국에서 27명의 후보가 추천돼 서류, 현장심사 등 적합성 검토와 식품산업진흥심의회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신규 지정된 식품명인은 '순창고추장' 조중현 명인, '조이당 조청' 김순옥 명인, '보리식초' 임경만 명인 등 3명이다.

이들은 우리 조상들의 숨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전통적인 제조법을 그대로 복원하고 그 기능을 후대에 전승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평가다.

조종현 명인은 제36대 식품명인 故 문옥례 명인의 뒤를 이어 순창 고추장의 맥을 잇고 있으며, 고추장 수출 등 산업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김순옥 명인은 전통적인 제조법을 그대로 복원하면서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조청의 표준화 및 품질고급화를 구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임경만 명인은 보리를 사용하여 차별성이 돋보이며, 보리 볶는 방법 등 쉽게 체득하기 어려운 전통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제조법에 대한 보호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농식품부는 우수한 우리 전통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명인의 지정을 포함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식품명인전수자의 활동실적에 따라 연간 400만-600만 원 장려금을 지급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규 지정된 식품명인들이 우수한 우리 전통식품의 발전을 위해 언제나 자긍심을 가지고 식품명인의 위상에 맞게 활발한 활동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