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결산오류 관련 관련자 해임 등 중징계 결정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8:16:3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철도(코레일)가 최근 불거진 결산오류에 따른 정부의 성과급 환수 결정에 사과 입장을 밝히고 관련자 해임 등 중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한국철도는 5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2018년도 결산오류에 대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기획재정부의 성과급 환수, 징계 등 강도 높은 처분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철도는 우선 회계 결산에 관여한 관련자 전원에 대해 해임 등 중징계를 조치할 예정이다. 지난 4일 자체 감사를 진행 회계담당 처장에 대한 해임조치에 착수했다.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은 지난 6월 사퇴를 조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성과급에 대해선 관련 임원들은 50%를 반납조치해 1인당 평균 2200만 원을 환수,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70억 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 감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회계개혁 등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손 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의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조치하여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감사원은 결산검사에서 한국철도가 지난해 순이익을 3943억 원 과대 산정한 사실을 밝혀 냈으며, 이에 따라 기재부는 지난해 경영실적에서 관련 지표 점수, 등급 등을 조정하고 과다 지급된 임직원 성과급을 환수토록 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