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에듀캣] 정시 지원 전 '전년도 경쟁률' 확인 필수

2019-12-29기사 편집 2019-12-29 16:11:04

대전일보 > 사회 > 에듀캣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실시간 경쟁률 참고 신중 지원 필요

첨부사진1

2020학년도 4년제 대학정시 원서 접수가 31일 마무리된다. 이미 많은 학생들이 원서 접수를 마무리했으며, 마지막 선택을 하기 위한 고민에 빠져 있을 시기다. 본인의 성적으로 희망대학에 합격이 가능할지, 3장의 원서를 적정·소신·상향 중 어떻게 배분해야 할지 등과 함께 지원 대학의 경쟁률 또한 수험생을 고민하게 만드는 핵심요소다. 전년도 정시 지원 경쟁률을 살펴보고, 어떤 요소가 경쟁률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다' 군 경쟁률 최고=2019학년도 가·나·다 군의 모집단위 경쟁률 평균은 5.2대 1(인문·자연계열, 일반전형 기준)이었다. 그 중 가군 경쟁률 평균은 4.93대 1, 나 군은 4.89대 1 이었던 반면 다 군 경쟁률 평균은 5.98대 1을 기록했다.

이같은 결과는 선발대학 수, 선발인원 수의 차이에서 비롯된다. 가 군에서는 올해 138개 대학이 수능위주로 2만 5153명을 선발하며, 나 군에서도 138개 대학이 2만 6341명을 선발한다. 다군에서는 121개 대학이 1만 5909명만을 선발한다. 많은 학생들이 가·나·다 군 모두에 1장씩의 카드를 사용하고자 하기 때문에 다 군 모집단위는 경쟁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

전년도 정시 경쟁률 상위 10개 모집단위를 봐도 이 가운데 6개가 다 군임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중앙대는 다군에서 선발한 4개 모집단위 중 간호학과(인문,자연)를 제외한 3개 모집단위가 상위 10개 모집단위에 포함됐다. 일부 지방 소재 의·치·한의예과를 제외하고 중앙대 보다 선호도가 높은 대학들은 다군에서 선발하지 않았다. 이에 가, 나 군에서 선호도 높은 대학에 지원한 수험생들이 중앙대에 몰릴 수 밖에 없었고, 이는 올해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다.

단 매우 높았던 경쟁률 만큼 충원율 역시 높았다. 창의ICT공과대학은 32.31대 1로 54명 모집에 1745명이 지원했지만, 충원율은 1311%를 보여 실질적인 경쟁률은 2.3대 1에 머물렀다.

◇'군' 이동 주목=2019학년도 정시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모집단위는 3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한서대 항공관광학과였다. 하지만 올해는 해당 목록에 오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올해는 수시에서 이월된 인원만을 선발하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선발인원이 없을 수도 있다.

이처럼 항공관광, 항공운항과 같은 선호도가 분명한 모집단위는 해당 대학에 합격하기 위해 지원 모집단위를 변경하기 보다, 학교를 변경해 유사한 모집단위에 지원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다군 항공서비스와 관련한 모집단위를 선발하는 대학의 경우에는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할 개연성이 생긴다. 이처럼 분명한 선호도를 가진 모집단위에 지원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내가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과 더불어 타 대학의 유사 모집단위의 변경사항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일부영역 반영 대학=전년도 경쟁률 상위 10개 모집단위 중 10번째 모집단위는 숙명여대 통계학과로 23.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나군 모집단위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올랐는데, 이는 숙명여대 통계학과가 수능 영역 중 수학과 영어는 필수로 반영하지만 국어와 탐구 중에서는 잘 본 1개 영역만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수능에서 일부 영역만 활용하는 경우 경쟁률이 높아지는 경우가 많다. 가천대는 수능 전 영역을 반영하는 일반전형1, 일부 영역만 활용하는 일반전형2로 나눠 학생을 선발했다. 전년도 일반전형1의 평균 경쟁률은 6.6대 1, 일반전형2의 평균 경쟁률은 8.1대 1이었다. '인서울' 대학 중에는 일부 영역만 반영하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숙명여대 통계학과, 성신여대 글로벌비즈니스학과와 같은 경우에는 올해 역시 높은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비슷한 입시결과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되는 모집단위 사이에서 지원을 고민하고 있다면, 경쟁률이 높은 곳 보다는 낮은 곳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며 "따라서 꾸준히 경쟁률 변동을 지켜보다 원서 접수 마지막 날 지원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도 "단 원서 접수 마감일이 모든 대학 동일하게 31일에 마무리되는 것은 아니므로, 희망 대학의 원서 접수 마감일, 마감 시간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