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주민참여 감독관제 첫 시행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08:57:14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주민생활 밀접한 58개 공사 현장 감시 역할

세종시가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58개 공사를 대상으로 '주민참여 감독관제'를 오는 3월부터 처음 시행한다.

주민참여 감독관제는 일정 자격을 갖춘 주민 대표자를 위촉해 시가 발주하는 3,000만 원 이상의 공사 현장을 상시 감독하게 하는 제도다.

주민참여 감독관은 착공부터 준공까지 시공 과정의 불법·부당행위 감시 및 시정요구, 마을주민들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에 건의해 적극 반영하게 하는 역할을 맡는다.

시는 오는 22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약 20일 간 공사 소재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참여 감독관으로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신청·접수를 받는다.

선정된 주민참여 감독관은 위촉 및 직무교육 후 3월부터 현장 감독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천흥빈 운영지원과장은 "주민참여 감독관제는 시정 방침인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세종'과 맥락을 같이 하는 제도로 주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투명하고 부실 없는 공사가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모집공고 내용은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를 참고하면 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