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코로나 19' 선제적 조치 미흡

2020-02-13기사 편집 2020-02-13 18:03:1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송역·터미널·시청 본관 '열감지기'조차 없어

첨부사진1세종시교육청 출입구에 비치된 '코로나 예방 물품' .체온계까지 갖춰놓았다. / 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전국 일선 지자체들이 '코로나 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 사전방역 대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세종시 관문 역할을 담당하는 오송역과 조치원역은 물론, 세종고속시외버스널 등 공공장소에 적외선 열 감지기와 자가체크기 등이 마련되지 않았다.

특히 하루 수백 여명의 민원인이 찾는 세종시 본 청사는 손 소독제 외와 감염예방 수칙을 알리는 현수막 외에는 이렇다할 기구나 인원이 배치되지 않았다.

이 같은 지적은 13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쏟아져 나왔다.

이날 브리핑에서 세종시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와 메르스 등에 대응하기 위해 29종에 이르는 법정감염병 검사숙련도를 인증하는 정도평가를 마치고. 홍역과 유행성이라선염, 풍진, 레지오넬라 등 집단발생 우려가 높은 4종 이상의 감명명에 개한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와 관련, "신속한 진단을 위해 24시간 비상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질병관리본부 및 시 산하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질병화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가 2차 감염자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확진자들의 동선 파악이 중요한 만큼 다중시설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이 필요한 시점에서 사후 조치보다 선제적 예방조치 부분에서는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세종과 전국을 잇는 주요 교통망인 철도역(오송, 조치원)에는 관리주체가 다르다는 이유와 '공공시설에는 월 1회 이상 소독이 의무화되어 있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시청 본관과 인접해 있는 시교육청과도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교육청 민원 출입구에는 손 소독제는 물론, 발열체크를 할 수 있는 '자가체크기'가 비치된 것은 물론 상시 관리요원까지 배치되었다.

이와 함께 일선 의원들과 외래 환자간 벌어지고 있는 '해외여행 이력 자진신고'와 '진료시간 단축' 등에 대해서는 뾰족한 대처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부(보건복지부)의 매뉴얼과 기본 지침이 하달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현장에 적용하는 관계로 시차가 벌어질 수 밖에 없다.

세종시에 8년 째 거주하고 있는 시민 A모씨는 " 6시간 내 감염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신속한 검진체계를 갖춘 장점에도 불구, 선제적 조치가 미흡하다면 훌륭한 인프라를 갖추고도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세종시 보건행정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세종시교육청을 찾는 방문객과 직원들을 위해 마련한 '코로나 예방물품 비치대'에서 체온을 재는 모습. /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