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예비후보, 경찰내 디지털 성범죄 전문 수사연구소 신설 필요

2020-03-25기사 편집 2020-03-25 18:12:31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중구 예비후보가 25일 경찰청 산하 광역별 디지털 성범죄 전담 수사대 및 전문 수사연구소 신설을 촉구했다.

황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국민적 공분을 산 'n번방' 디지털 성범죄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디지털 성범죄를 전담할 경찰 내 전담 수사대 및 전문 수사연구소 신설 필요성을 절감한다"며 "가칭 '디지털 성범죄 전문 수사연구소'를 대전 중구 원도심에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성범죄는 사람의 영혼을 파괴하는 무서운 범죄이자, 피해자에겐 지울 수 없는 깊은 고통을 남기는 반인륜적 범죄로, 피해자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이루 다 헤아리기가 어렵다"면서 "이러한 끔찍한 범죄의 재발과 증가를 막기 위해선 경찰 내 디지털 성범죄 전담 수사대 및 전문 수사연구소와 같은 전문적인 성범죄 수사 전담조직과 디지털 수사 전문기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황 후보는 "경찰 내 디지털 성범죄를 전담하는 전문 수사연구소가 신설될 경우, 이전 예전인 중부경찰서 공간 등에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KAIST와 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의 과학기술적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성범죄 전문 연구소로 발전시켜 'n번방' 성범죄 사건 같은 국민적 공분을 사는 반인륜적 범죄의 신속한 수사 및 재발 방지에 초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