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인구 유출 심화…지난 달만 400명 떠나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8:06:3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020년 9월 전국 시도별 인구 순이동률. 사진=통계청 제공

대전 인구 유출 속도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을 기세다. 대전을 제외한 충청권 시도는 인구가 느는 것과 달리 대전은 내리막길만 거듭하고 있다. 일시적인 현상으로 간과하지 말고 항구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9월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보면 대전 전입 인구는 1만 8151명, 전출 1만 8551명으로 한 달 간 400명이 순유출됐다. 같은 달 세종은 5547명이 전입, 4924명이 전출해 623명이 늘었다. 시야를 3분기로 넓히면 대전의 인구 유출 현상은 더욱 도드라진다.

3분기 시도별 인구이동을 보면 대전의 총 전입은 5만 2258명인데 전출은 5만 4356명에 달한다. 석 달 새 2098명이 대전을 떠났다. 대전 인구 유출은 세종시 출범 이후 심각해졌다.

2012년 연말 시작된 세종시 중앙행정기관 1단계 이전, 2014년 말 중앙행정기관 및 국책연구기관 3단계 이전완료 등으로 대전 인구는 변곡점을 맞았다.

지난 해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대전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인구는 2015년 2만 5788명, 2016년 1만 7575명, 2017년 2만 3707명, 2018년 2만 2180명, 2019년 8월 기준 1만 3121명으로 모두 10만 2371명에 이른다.

같은 기간 세종에서 대전으로 이동한 사람은 총 2만 4948명으로 연평균 5000명이 되지 않아 대전 인구 7만 7423명이 세종시로 흡수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현상이 이어지면서 대전의 순유출인구는 2015년 2만 616명, 이듬해 1만 631명, 2017년 1만 6175명, 지난해 1만 4753명으로 줄지 않고 있다. 지난해 4분기에만 4856명이 대전을 떠났다.

2019년 전체를 놓고 보면 7만 8400여 명이 유입했지만 유출 인구는 이를 뛰어넘는 9만 4800여 명으로 나타나는 등 인구 150만 복귀의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앞으로의 예측도 어둡다. 통계청의 '향후 전국 인구전망' 자료를 보면 10년 후인 2030년 대전 인구는 144만 명으로 현재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같은 해 충청권 타 시도는 충남 232만 명, 충북 167만 명, 세종 48만 명 등으로 현재보다 많게는 13만 명(세종), 적게는 4만 명(충북) 늘어날 것으로 보여 대전과의 온도차가 확연하다.

전문가들은 단기적인 인구 유인책이 아닌 정주여건 개선 등 지속적인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대전의 한 지자체 관계자는 "인구 정책은 단기적인 처방만으로는 뚜렷한 해법을 도출하기 어렵다"면서 "공공기관 세종 이전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과 중장기 과제로 일자리 창출과 쾌적한 정주여건 조성 등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