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수처장 후보자 선정 또 불발... 민주당, 공수처법 강행 나설 듯

2020-11-18기사 편집 2020-11-18 20:06:0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3차례 표결 불구 결렬로 추천위 활동 사실상 종료... 국민의힘 "깡패짓, 중립성 검증해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18일 3차례 표결에도 불구하고 후보자 선정에 실패하면서 추천위 활동이 사실상 종료됐다.

이에 따라 이날을 '데드라인'으로 규정했던 민주당은 공수처법 강행 모드에 돌입한 반면, 국민의힘은 강력 반발할 태세여서 또다시 여야간 충돌이 불가피해졌다.

추천위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3차 회의를 열고 10명의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4시간 30분간 검증 작업을 이어갔으나 최종 후보자 2명을 선정하지 못했다.

앞선 2차 회의 이후 추가로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추천위원 7명은 세 차례에 걸쳐 최종 후보자 2명을 선정하기 위한 투표를 시도했으나 모두 정족수인 6명을 넘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직후 추천위는 "야당 측 추천위원들이 회의를 계속하자는 제안을 했으나 위원회 결의로 부결됐고, 이로써 추천위 활동은 사실상 종료됐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최종 후보를 선정하지 않으면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공수처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공언해 왔던만큼, 법 개정에 나설 태세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까지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지 않으면 당연히 공수처법 개정 절차를 밟겠다"며 "현재까지는 오늘이 마지노선"이라고 단언했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졸속 출범해서는 안 된다며 처장 후보를 신중히 검증해야 한다고 맞서 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최후통첩에 대해 '깡패짓'이라고 규정하며 "공수처가 대통령 마음대로 되는 기관이라고 우려할 때 야당의 추천권이 보장되면 절대 그럴 일이 없다고 했던 민주당이 독립성과 중립성이 보장되지 않은 후보를 내놓고 검증도 안한 채 지명하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