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공공공사 발주 31조 9000억 원...지난해보다 2000억 원 증가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6:35:25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올해 공공공사 발주 규모는 31조 900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2000억 원 늘어난다.

23일 조달청에 따르면 중앙조달은 9조 9000억 원으로 나머지 22조 원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자체 발주한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 발주금액의 71%인 22조 7946억 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된다. 중앙행정기관 발주는 4조 4436억 원으로 지난해(4조 2807억 원)보다 3.8% 늘었다.

기관별로는 국토교통부 1조 7307억 원, 해양수산부 1조 5170억 원, 해양경찰청 2392억 원, 교육부 2343억 원 등으로 예정됐다.

각 지자체는 10조 9611억 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지난해(10조 3563억 원)보다 5.8% 증가한 금액이다.

공공기관은 16조 5738억 원 발주가 예정됐다. 하지만 철도 분야 등 사회간접자본시설(SOC) 사업에서 신규 발주가 줄면서 지난해(17조 1332억 원)보다는 3.3% 감소했다.

백승보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설계 적정성·총사업비·기술 검토 등 발주 지원에 걸리는 기간을 단축해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