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청년몰 줄줄이 휴·폐업…청년 창업 효과 무색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6:55:36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접근성 떨어지고 운영비 부담에 폐업 속출
"정부 지원엔 한계, 경쟁력 갖춰야" 지적도

첨부사진1최근 대전 동구 중앙시장 내 '청년몰' 홀 대부분이 비어 있는 가운데 손님 몇 명만이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소연 수습기자


정부의 청년 창업 지원 정책의 하나인 '대전 청년구단(청년몰)' 사업이 표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몰 내 입점 매장들이 줄줄이 문을 닫거나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청년 창업가들은 추가 지원을 요구하고 있는데, 일각에선 경쟁력 마련이 우선이란 지적도 제기된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 동구 중앙시장 내 청년몰 점포 수는 이날 현재 10개 매장이 운영 중이다. 지난 2017년 당초 17개 매장으로 시작해 개·폐업이 번복된 끝에 점포 생존율이 약 58%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때 11개 매장이 폐업을 하면서 생존율은 40%대로 떨어진 적도 있을 정도로 청년 창업 후 성업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청년몰은 지난 2016년 중기부의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상인 육성을 목적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입점 매장에는 2년 간 임차료 지원과 창업·경영 컨설팅 지원이 이뤄졌다.

그러나 임차료 지원 등이 끝난 사업 추진 5년 차를 맞아 청년몰은 운영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청년구단에서 음식점을 운영 중인 A 씨는 "코로나19 영향도 있겠지만, 그 전부터 공실률이 높은 편이었다"며 "한 달만 매장을 운영하고 접은 가게도 여럿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A 씨는 "빈 점포가 생기면 상인회 측에서 공고를 올려 새 점포주를 모집하는데, 신청자가 거의 전무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앞으로 빈 점포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지자체 등이 당초 제시했던 목적과 달리 청년몰이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취약한 입지 조건이라는 게 입점주들의 귀띔이다. 청년몰 입점 매장들이 주로 먹거리를 팔고 있는데, 중앙시장 한복거리에 있다 보니 고객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주차장도 멀리 떨어져 있다 보니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도 한계로 작용한다.

청년몰을 찾은 한 방문객은 "주차장이 멀기도 하지만, 청년몰이 위치한 건물이 한복 판매점들로 가득해 제대로 찾아온 것인지 헷갈렸다"며 "안내판도 찾기 힘들고 겨우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운영비 부담도 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청년몰에서 음식점을 운영 중인 B 씨는 "월세가 15만 원 정도인데, 전기요금 등을 포함하면 각 점포당 매달 운영비로 100만 원 이상이 지출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이러한 실질적인 운영 부분에 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바닥을 찍고 있지만, 고정 지출 부담은 지속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지속 경영을 위해선 청년 창업가들이 자립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는 게 우선이란 전문가 의견이다. 지역의 한 청년창업 전문가는 "창업 초기에 지자체 지원금을 받아 시작했지만, 지원금이 끊기면 곧바로 휴·폐업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며 "지원금 없이도 청년 스스로 사업을 이끌어나갈 만한 아이템 등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진웅 기자·김소연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yearn@daejonilbo.com  김소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