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기부 아기유니콘 육성사업에 155개 기업 신청

2021-04-06 기사
편집 2021-04-06 17:23:30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에 총 155개 기업이 신청했다.

6일 중기부에 따르면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으로 올해 아기유니콘 60개 사를 발굴해 성장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2단계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민간투자 대상으로 육성해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으로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스케일업 여건도 구축할 수 있도록 한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신시장 조사와 발굴 등을 위한 시장개척자금 3억 원이 지급된다.

이번 모집에서는 최근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벤처·스타트업(74.2%)이 다수 신청했다. 비대면 분야 중에서는 생활소비(18.1%), 스마트헬스(14.8%), 스마트비즈니스&금융(11.0%), 기술기반(10.3%) 순이었다.

투자 규모별로 보면, 누적투자유치금액 40억 원 미만인 초기 성장단계 기업(90개사, 58.1%)이 주로 신청했으며 80억 원 이상 100억 원 미만의 투자를 유치한 기업도 9.6%인 15개사가 신청했다.

신청기업에 대해서는 요건검토 후 오는 12일부터 기술보증기금에서 1차 기술평가를 진행한 후 2차 전문평가단의 심층 토론식평가, 3차 국민심사단과 전문평가단의 최종 발표평가를 거쳐 선정이 이뤄진다.

이옥형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과장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기업을 선정하는 만큼 최고의 기업이 선발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