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충청에 기회 열릴 수 있는 국민의힘 당권

2021-04-06 기사
편집 2021-04-06 18:11:1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포스트 김종인' 정국을 이끌 국민의힘 당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김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퇴임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4·7보선 다음날 김 비대위원장이 떠나게 되면 국민의힘 당대표 궐위 상황이 발생한다. 이를 해소하려면 임시전당대회를 소집해 새 당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그러자 자천타천 차기 당권 후보들이 거론되고 있으며 이중에는 충남 출신 중진의원 2명 이름도 비교적 빈번하게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먼저 시동을 걸고 나온 사람은 4선 홍문표 의원이다. 충청권을 넘어 수도권, 강원 등지를 누비며 지지세 결집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당권 도전이 유력시되는 분위기다. 다른 한명인 5선 정진석 의원의 경우도 명시적으로 당권 도전 메시지를 발신한 적은 없지만 여건이 조성되면 적극적으로 회피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당권 도전과 관련해 정 의원이 경청, 책임감, 숙명 등의 언어를 구사했다면 그의 향후 행보가 당권 쪽으로 방향성을 잡을 수도 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 두 의원을 주목하는 첫째 이유는 충청 출신이 보수야당 대표직에 오를 수 있는 흔치않은 기회라는 지역민들 정서와 일정 부분 맞닿아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여당인 민주당에서는 충청 출신 당 대표를 배출한 바 있다 그런 마당이면 보수야당인 국민의힘에서도 그런 상황을 재현시키지 못할 게 없다고 본다. 둘째로 차기 당대표 선거에서 외연 확대 등 확장성은 물론이고 충청 브랜드를 앞세우는 게 내년 대선 국면을 감안하면 국민의힘에 득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게다가 두 의원은 대체로 무난한 성품의 소유자라는 평을 듣고 있고 특히 여당 지도부와도 격의 없이 대화가 될 수 있는 몇 안되는 국민의힘 당내 인적 자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공당 대표는 기회가 되면 누구나 한번 쯤 욕심을 내고 싶은 자리임에 분명하다. 국민의힘내에서 벌써부터 차기 당권 주자들 이름이 수도권, 영남권 중심으로 여러 명이 무작위로 노출되는 현상을 보이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고 보면 맞다. 이런 구도로 가면 지역 대결 양상을 띠기 십상인데, 당권 고지에 오르는 길은 이렇게 녹록지 않은 법이다. 홍·정 의원이 출사표를 던지더라도 모든 경우의 수를 도출해볼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