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마감 소폭 반등, 경제·민생 해결 부족 탓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6:55:0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5주 연속으로 하락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반등했다. 남북정상회담 소식과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소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의 9월 2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53.7%(부정평가 40.7%)를 기록, 5주 연속 이어졌던 하락세가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주 동안 지속됐던 하락세가 멈춘 데에는 9·5 대북 특사단의 방북에 이은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소식이 이어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조금씩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인니 정상회담과 경제협력 관련 보도 역시 일부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서울, 대구·경북, 50대와 20대에서 하락한 반면, 호남과 경기·인천, 3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과 진보층, 중도층 모두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 7월 초만 하더라도 70%에 육박하던 대통령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 7월 1주차 문 대통령 지지율은 69.3%였다. 이후 조금씩 하락하기 시작했고 8월 2주차에는 처음으로 50%대에 진입했다. 50%대에 진입한 후에도 하락세는 계속됐고 9월 1주차에는 53.5%를 기록했다. 두 달 사이 지지율이 급락한 것이다. 이는 일자리 문제와 집값 상승 등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꼽힌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를 나타내지 못하며 일부 지역의 집값이 급등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한국은행의 2분기 경제성장률 논란 등의 경제이슈가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일자리·고용과 관련된 각종 통계 수치가 개선되지 않으면서 대통령 지지율에 영향을 끼쳤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대통령이 경제 관련 부처 인사들에게 일제리 문제와 관련해 '직을 걸라'고 말한 것을 봐도 현 정부에 가장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나아지지 않는 경제 사정"이라며 "추석 직전에도 남북 정상간의 만남이 예정돼 있지만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면 지난 4·27 판문점 선언과 같은 효과는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석 이후 연말까지 지지율은 일자리와 경제 성장률 성적 등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지금과 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면 지지율이 크게 요동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0-12일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만 8434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2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