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LH, 내포 도시첨단산단 산업시설용지 공급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4:51:3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내포신도시 토지이용계획도. 사진=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충남 내포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내 산업시설용지 34필지와 산학협력시설용지 18필지를 추첨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산업시설용지는 건폐율 60%, 용적률 250%로 최고 5층까지 건축 가능하다. 산학협력시설용지는 건폐율 60%, 용적률 300%로 최고 7층까지다.

신청자격은 용지별 입주가능업종에 부합하는 사업자로 산업시설용지는 도시형공장·첨단업종공장 등을, 산학협력시설용지는 연구시설·업무시설(오피스텔 제외) 등을 건축할 수 있다. 산학협력시설용지는 연면적의 20%, 1층 이하로 제1종 근린생활시설이 허용되기 때문에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공급예정금액은 산업시설용지의 경우 3.3㎡당 70만 원 수준, 산학협력시설용지는 3.3㎡당 108만 원 수준으로 조성원가보다 훨씬 저렴하다. 대금 납부도 3년 무이자 분할납부 조건이어서 추가 할부이자 부담이 없다. LH는 시중은행과 대출협약을 맺어 공급금액의 20%를 납부한 매수자에게 공급금액의 최대 80%까지 대출을 허용한다. 비용 부담을 더 낮출 수 있다는 얘기다.

충남도와 홍성군은 투자지원 정책의 하나로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 중 특정조건을 충족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자격확인 등 행정 절차가 필수이므로 매입신청 전 충남도 혹은 홍성군의 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다.

내포신도시는 충남도청을 비롯해 96개 행정기관이 밀집돼 있는 충남의 대표적인 행정타운이다. 서해안고속도로 홍성나들목(IC) 13㎞, 당진영덕고속도로 예산수덕사나들목과 고덕나들목이 11㎞ 거리에 위치해 있다. 현재 건설 중인 서해선 고속전철과 함께 인근에 예정된 제2서해안고속도로 등 향후 전국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망이 구축될 전망이다.

공급일정은 이달 22-26일 매입신청을 받고 29일부터 홍성군에서 입주심사를 개시한 후 8월 2일 오후 6시 이후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5-9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미공급된 필지는 12일부터 수의계약방식으로 공급한다.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apply.lh.or.kr)에 게시된 공고를 참조하면 된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