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사무처, 세종의사당 건립에 적극적으로 선회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7:39:14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온적이던 사무처까지 적극 나선건 고무적" 분석 나와

국회 사무처가 세종의사당 설치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관심이 쏠린다.

정치권에서 촉발된 세종의사당을 설치하자는 의견이 실현단계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 국회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전날 '세종의사당 건립 추진단'이란 벤처 조직을 신설, 세종의사당 건립에 실천적인 전략을 마련키로 했다. 추진단은 국회 내·외부 공감대 확산을 추진과제로 삼고, 세종의사당 건립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청사 건립 등 대규모 시설계획 업무 경험자 등을 투입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앞으로 5개월간 세종의사당 추진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근무 여건을 조성키로 했다.

국회 사무처는 벤처 조직에 참여하는 인원에 대한 수요조사 통해 희망자를 공개 모집하고 참여 직원에게는 각종 인사상 우대를 비롯해 업무평가 가점 및 교육점수 부여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벤처 조직 출범은 그동안 공무원 조직 특유의 칸막이 행정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과제의 해법을 찾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회에게 부여된 다양한 국민적 요구를 실현시키기 위한 혁신적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회 사무처는 세종의사당 설치에 미온적인 입장을 보여온 게 사실이다. 헌법재판소의 행정수도 위헌 판단과 함께 정치권의 이견이 발생하면서 세종의사당 건립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일각에선 박병석 국회의장의 역할이 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국회의장으로 취임한 박 의원은 세종의사당 건립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어왔다.

국회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국회의장의 역할이 매우 컸다. 사무처까지 세종의사당 건립 업무를 다루게 됐다는 건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세종의사당 건립이 이제 실현 단계에 접어든 만큼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