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철수 "7월국회는 민주당 의총…北노동당의 행태"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7:39:21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월 임시국회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로 규정했다.

안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조선노동당의 구호를 연상시키는 행태"라며 "의회의 본분을 망각하고, 정당의 책임을 방기한 채 오직 대통령 명에 따라 세금 폭탄 폭격기, 증세 돌격대장, 행정부 꼭두각시가 되지 말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한 마디로 우왕좌왕, 허겁지겁"이라며 "손바닥 뒤집듯 말을 바꾸고 정책을 바꾸기 전에, 전 국민이 부동산으로 고통받게 만든 치명적 과오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정부의 주택공급대책에 서울시가 이견을 표출한 데 대해서는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도 안 하고 밀어붙이고, 서울시는 마치 북한처럼 전 시장의 유훈을 내세우며 싸우는 사이에 정작 등골이 휘는 것은 아무 죄 없는 국민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책에 감정을 담으면 절대 성공할 수 없다"며 "투기꾼을 잡으려면, 이 정권 권력 내부에 깊숙하게 자리 잡고 앉아 엄청난 집값 상승으로 웃음 짓고 있는 투기꾼들부터 퇴출하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