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설동호 교육감, 대전해든학교 현장점검 실시

2021-02-22 기사
편집 2021-02-22 15:28:0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대전해든학교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교육청 제공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22일 올해 3월 개교 예정인 대전해든학교를 방문, 개교 준비를 위한 시설점검을 실시했다.

대전해든학교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교육을 위해 총사업비 298억 원을 투자해 34학급, 208명 완성학급 규모로 내달 1일 개교를 앞두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에선 대전해든학교 시설을 계획함에 있어 장애물 없는 교육환경, 친환경 교육시설, 에너지 절감 학교로 조성했으며 특히 스프링클러 시설, 피난구조대, 비상벨 시설 등 학생안전을 위한 시설에 중점을 뒀다.

대전해든학교 개교에 따라 특수학교의 지역별 균형배치로 과밀 해소와 북부지역 통학여건 개선 등 학생들의 교육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농생명 원예활동 중심의 진로·직업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자연친화적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주민을 위해선 게이트볼장, 체력단련실 등 편의시설이 개방된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