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이재명-이낙연, 기본소득 토론회 '수 싸움'…성사 여부 주목

2021-08-19 기사
편집 2021-08-19 16:26:14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 친문 인사들 '기본소득 토론회' 요구-후보자 동의로 선회...공론화로 반등 기대감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결기지사(왼쪽)이 한 방송사 토론회를 앞두고 이낙연 전 대표를 지나쳐 자기 자리로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양강 구도로 고착화된 상황에서 당내 친문 인사들이 '기본소득 토론회'를 요구하고 나서자 양측 캠프가 선두자리 '지키기'와 '뒤집기'를 놓고 치열한 수 싸움을 시작했다.

'반(反)이재명계 집단행동'으로 치부하며 선을 긋던 이 지사 측이 조건부 동의로 입장을 선회하면서 토론회 성사 기대감이 높아졌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의 맹점을 공격해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판단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이 지사 측과 다른 대선 주자 간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토론회 성사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친문계의 토론회 요구는 향후 야권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불리한 의혹을 사전에 털어내고, 공격받을 만한 정책도 당 차원의 검증을 거쳐 수정·보완하자는 취지다. 하지만 이를 액면 그대로 받아드리기는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이 지사 측은 예정된 토론회 일정 안에서 충분히 기본소득 등에 대한 토론이 가능하다면서 '이재명 비토 성향'이 강한 친문계의 집단 행동에 다른 의도가 있다는 시선을 감추지 않아 왔다.

이 지사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토론을 제안하신 의원들께 아쉬움이 있다"며 "토론을 하자면서도 시작도 하기 전에 기본소득 제도를 위험한 정책이라고 단정했다. 특정 후보와 연계된 제안이 아니라면, 더 열린 생각으로 제안해주셨다면 진정성이 돋보였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을 놓고 공개 토론을 제안한 당내 친문 핵심 인사는 홍영표, 김종민, 신동근 의원 등이다.

지난해부터 선두자리를 지켜온 이 지사의 대표 공약에 대한 공개 검증 요구에는 친문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과 정세균 캠프 소속 의원들 20명도 이름을 올렸다.

김종민 의원은 "복지국가와 기본소득은 다른 길이다. 둘 다 할 수 있다는 말은 솔직하지 않은 주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기본소득을 시행할 경우 기존 복지체계는 어떻게 할 것인지 분명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걸어온 복지국가의 길을 반드시 이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측은 토론회 개최 요구는 당 주류인 친문계의 의중이 자신을 향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이 전 대표 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어떤 주제와 형식의 토론회든 정책 논쟁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이와 관련해 이상민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대전 유성을)은 언론 인터뷰에서"후보들의 (기본소득 토론회) 요청이 있으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