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홍준표 "보수 궤멸 앞장"...윤석열 "검사로서 한 일" 발끈"

2021-09-16 기사
편집 2021-09-16 18:14:26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첫 TV토론서 윤석열-홍준표 설전...홍 "당원들에게 사과해야" 윤 "법리 따른 것" 반박
고발 사주 의혹 놓고도 하태경, 홍준표 몰아세워

첨부사진1국민의힘 경선후보 8명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과거 윤 전 총장의 보수진영 검찰수사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16일 윤 전 총장에게 "윤 전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팀장을 하면서 구속시킨 공로로 5계단을 뛰어 넘어 중앙지검장을 했다"며 "보수진영을 궤멸시키는데 앞장섰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그렇게 했다면 우리 당에 들어올 때 당원이나 국민을 상대로 사과를 하는게 맞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이 "검사로서 한 일에 대해 사과를 한다는 건 맞지 않다"고 응수했다.

이날 국민의힘 대선주자 8명이 모인 첫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대국민 사과 촉구에 "법리에 따라 일을 처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이 "1000여 명을 소환조사해 200여명을 구속했다. 이 가운데 5명은 극단적 선택을 했다. 얼마나 포악하게 했으면(그랬느냐)"고 계속 추궁하자, 윤 전 총장은 "5명이 누구를 말하는 것인가.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와 동석했다고 주장하는)성명 불상자를 놓고 특정캠프 소속이라고 했다. 그 캠프는 어디냐"고 몰아쳤다. 윤 전 총장은 "제가 고발 절차에 관여하지 않았다. 특정캠프 소속이라는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왜 대통령이 되려고 하느냐"고 질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무너진 법치와 상식을 바로세워달라는 부름을 제가 확실히 이행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경제든, 모든 문제는 결국 법 질서를 기초로 해 이뤄져야 한다"고 응수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되고 나면 경제와 안보, 복지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한 두개가 아니다. 6개월 전 (대권을)결심하고 평생 검사로 살아온 분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이에 "전혀 문제가 없다. 26년간 검사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를 경험한 덕에 어떤 각도에서든 일할 수 있다"고 응수했다.

하태경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 "고발 사주를 놓고 홍 의원은 박 원장의 심각한 개입 발언에 대해 한 말씀도 하지 않고 있다"고 몰아쳤다.

홍 의원이 "팩트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팩트가 드러날 때까지 말을 자제하고 있다"고 맞받자 하 의원은 "민주당 대변인이 하는 말과 똑같다"고 반격했다. 홍 의원은 이에 "이런 말을 하는 게 어제 오늘이 아니다. 저를 계속 몰아붙이는데,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 의원은 "꼰대식 발언"이라며 "젊은이가 패기 있게 지적하면 수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